현아가 논란에 대처하는 법

daily issue

현아가 논란에 대처하는 법

2021-02-23T17:41:39+00:00 2021.02.23|

가수 현아도 연예계를 휩쓸고 있는 논란의 바람을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인터넷상에 갑자기 현아를 가해자로 지목하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온 겁니다.

글쓴이는 현아와 같은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면서 초등학교 5학년 때 현아로부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현아가 “너 같은 친구 둔 적 없다”며 뺨을 때린 게 생각난다고 썼습니다. 이어 “난 네게 연락 올 줄 알았어. 기억 안 나는 걸까, 모르는 척하는 걸까, 아님 속으로 생각이나 하고 있을까”라고 물었죠.

10여 년이 지난 뒤 폭로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증거도 없었고 누가 믿어줄까 싶었다”며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TV에 나오는 모습을 보니 울화통이 터진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현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소속사보다 앞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데뷔 후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지내온 지 벌써 14년. 가끔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 표현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 사람이라 화가 나다가도, 꿈을 위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관심이겠거니 이해하기도 합니다. (…)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습니다.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학폭 논란에 대해 당사자보다 소속사의 입장이 앞서던 다른 경우와 달리, 현아는 먼저 나섰습니다. 그녀의 말이 진실처럼 느껴지는 건, 당당한 그녀의 태도 때문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