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논란 후폭풍

daily issue

박혜수 학폭 논란 후폭풍

2021-02-25T12:24:43+00:00 2021.02.25|

배우 박혜수의 학교 폭력 논란이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학창 시절 박혜수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는 상황인데요, 소속사 측은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박혜수의 학폭 의혹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인해 제기됐는데요. 관련 내용은 계속 이어졌고, 만약 사실이라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내용이었죠. 게다가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모임까지 생겨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이에 대해 박혜수의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측은당사 소속 배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 없는 억측 및 비난 목적의 게시물과 댓글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허위 사실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나 박혜수와 박혜수 피해자 모임 측의 갈등은 마무리될 조짐이 없습니다. 소속사 측은 “피해자 모임이 경제적 이윤 도모를 위해 모였다”고 몰아붙였죠. 피해자 모임 측은 “박혜수의 사과를 원할 뿐인데 소속사 입장 발표로 2차 가해를 입었다. 무관용, 무합의로 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문제는 26일 첫 방송을 앞두었던 KBS2 드라마 <디어엠>입니다. <디어엠> 측은 첫 방송 편성을 미루고, 제작 발표회도 연기했습니다. 박혜수가 주연이기 때문에 불거진 학폭 의혹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디어엠> 홍보차 박혜수의 출연을 예고한 KBS 라디오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도 취소됐습니다.

점점 여파가 커지는 박혜수의 학폭 의혹. 과연 그녀가 이번 일을 어떻게 마무리 지을지 많은 이가 지켜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