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의 해명

daily issue

박혜수의 해명

2021-03-08T11:59:49+00:00 2021.03.08|

배우 박혜수가 드디어 입을 열었습니다. 학교 폭력 논란에 발목 잡혀 모든 활동에 브레이크가 걸린 지 꽤 시간이 흘렀는데요, 이번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직접 해명에 나선 겁니다. 하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는 이번 해명에 대해 “소름 끼친다”고 반응하고 있어 진실 게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혜수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거짓 소문이 퍼져 그것이 마치 사실인 양 사람들에게 각인되는 걸 이미 과거에 한 차례 경험한 적 있다”는 말로 시작한 해명에는 그녀의 학창 시절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2008년 중학교 2학년이었던 박혜수는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교환학생으로 다니다 다음 해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한국에 돌아오면서 원래 살던 동네를 떠나 2009년 7월 낯선 중학교에 2학년으로 복학했죠. 아는 사람이 없는 낯선 학교에서 무서운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박혜수는 동급생보다 한 살이 많고, 미국으로 유학을 다녀왔다는 사실 때문에 악의를 품은 거짓 소문이 빠르게 퍼지기 시작했다고 털어놨습니다. 휴대전화에 욕설과 성희롱이 담긴 문자를 보내는 등 괴롭힘이 시작됐으며, 밥을 먹는데 식판을 엎거나 이유 없이 머리를 툭 때리는 등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최근 박혜수의 학폭 논란을 제기하며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를 두고, 오히려 자신을 괴롭혔다고 주장했죠. 박혜수는 “신빙성 없는 이야기로 거짓 선동하여 저를 망가뜨리려는 이 아이에게 도대체 왜 그래야만 하는지, 이를 통해 얻는 것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박혜수의 입장과 달리, 피해를 주장하는 이는 “소름 끼쳐”, “피해자 코스프레”라고 적으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박혜수의 학창 시절 학폭 가해에 대해 끊임없이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들이 등장했기 때문에 박혜수의 상황은 더욱 불리한데요.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없는 상황에서 양측의 진실 공방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