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에 통한 <미나리>의 진심

daily issue

아카데미에 통한 <미나리>의 진심

2021-03-16T13:00:06+00:00 2021.03.16|

영화 <미나리>의 진심이 통했습니다. 이변 없이 미국 아카데미에 입성하며 축하 릴레이가 이어지는 지금, 화려한 피날레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위해 미국 아칸소주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 가정의 특별한 여정을 담은 <미나리>.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이 부모님을 떠올리며 만든 자전적 영화입니다.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정 감독과 함께 기획, 제작에 참여해 프로듀서로 활약했고요. 한예리는 이 영화로 할리우드 진출에 성공했죠. 여기에 윤여정의 이름이 더해지며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미나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6개 부문 후보로 선정됐습니다. 작품상(크리스티나 오), 감독상(정이삭),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각본상(정이삭), 음악상(에밀 모세리)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특히 미국 영화 제작사 플랜 B가 제작하고 A24가 배급한 완벽한 할리우드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앞서 골든글로브에서는 외국어영화상에 그쳐 아쉬움을 낳았는데요. 이와 달리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미나리>가 주요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습니다. <미나리>는 이미 각종 비평가협회를 뒤흔들며 저력을 입증한 바 있죠.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미나리>. ‘최초’라는 수식어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스티븐 연은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최초이자, 동아시아계 미국인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주연상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윤여정은 데뷔 55년 만에 아카데미 시상식에 한국 배우 최초로 조연상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새 역사를 썼습니다. 수상은 물론 아카데미상에 노미네이트되는 것만으로도 기쁜 일이라 영화계가 한마음으로 축하하고 있습니다. 후보 지명 소식을 들은 윤여정은 “(오스카 입성은) 나에게 단지 다른 세계 이야기였다. 한국 여자 배우가 오스카 후보에 오른다는 건 꿈도 꿔본 적 없고 그게 나라니 믿을 수 없다. 캐나다 밴쿠버 촬영 일정을 끝내고 한국에 도착해 매니저로부터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매니저는 울었지만 그녀는 울지 않았다고. 오히려 울고 있는 매니저를 가만히 안아주었다는데요, 역시 쿨하고 멋진 윤여정답죠.

이번 후보 발표 소식에 <미나리>에서 데이빗 역할을 사랑스럽게 열연해 전 세계를 사로잡은 아역 배우 앨런 김도 SNS를 통해 소감을 밝혔습니다. “멋지고 멋진 <미나리>, 놀라운 <미나리>, 가자 <미나리>!”

외신 역시 마침내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선 <미나리>를 향해 극찬과 축하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9명의 유색인종 배우가 후보에 오른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양성 측면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며 집중 조명했죠. 

척박한 환경에도 잘 자라는 미나리처럼 세계 영화계에 특별한 여정을 보여준 <미나리>. 과연 오는 4월 25일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을 수 있을지 전 세계 영화인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