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의 못된 손

daily issue

박나래의 못된 손

2021-03-25T12:26:38+00:00 2021.03.25|

호탕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인기를 끌며 연예대상까지 받은 예능인 박나래가 위기를 맞았습니다. 웹 예능 프로그램 <헤이나래>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된 건 최근 유튜브에 공개된 <헤이나래> 2회 영상입니다. <헤이나래>는 어른들의 개그 여신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인데요.

2회 영상에서 박나래는 속옷만 입은 ‘암스트롱 맨’이라는 남자 인형을 소개했는데요.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던 박나래는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며 “(속옷이) 너무 뒤가 T다”,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다”라며 신체를 묘사하는 말을 했습니다. 

박나래는 인형 손으로 신체 주요 부위를 가리는 것처럼 만들기도 했고, 이 장면에서는 ‘(조신) K-매너’라는 자막이 나오기도 했죠. 또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 성기 모양을 만들었고, 해당 장면에는 ‘이러고 있어야지’, ‘(어디까지 늘어나지?)’ 등의 자막이 나왔습니다. 함께 진행하던 헤이지니도 당황한 모습을 보였죠. 

해당 영상의 섬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 불가 수위 조절 대실패’, ‘K-조신’이라는 표현이 적혀 있었죠.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은 ‘선을 넘었다’, ‘성희롱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고,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제작진은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면서 박나래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도 이어지는 상황. 박나래는 논란을 어떻게 헤쳐나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