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는 벌크업 중

daily issue

유이는 벌크업 중

2021-04-02T12:27:17+00:00 2021.04.02|

건강한 체형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유이.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후 ‘꿀벅지’라는 말을 탄생시키며 건강미의 상징처럼 여겨졌죠. 

그랬던 유이가 어느 순간부터 깡마른 몸매로 변하면서 거식증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팬들은 갸름해진 얼굴과 마른 몸매의 그녀를 걱정하기도 했고요. 

이에 대해 지난해 유이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연예인으로서 느끼는 고충을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데뷔 초 건강미의 대명사였던 그녀에게 뱃살과 관련된 악플이 달리는가 하면, 드라마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살을 빼자 거식증 루머가 불거지며 날 선 반응이 이어졌다는 것. 

유이는 “어느 기준에 맞춰야 할까, 내가 문제인 건가 싶었다”며 홀로 삼켰던 상처를 담담히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스스로를 사랑하는 법을 이제야 알아가고 있다던 그녀,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유이는 최근 운동에 푹 빠졌습니다. 헬스, 골프 등 다양한 운동을 하고 있는데요. 군살 없이 슬림한 몸매에 탄탄한 등 근육과 벌크업 된 다리 근육을 더해 오히려 과거보다 더 건강해 보입니다.

건장한 남성 두 명이 올라간 레그 프레스 머신도 가볍게 들어 올리는 모습이 멋있기까지 할 정도!

남들 시선에 구속받지 않고 스스로 만족할 만한 몸을 가꾸는 데 푹 빠진 유이. 앞으로 얼마나 더 멋있게 변신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