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 자랑한 서현진 뭇매

daily issue

단발 자랑한 서현진 뭇매

2021-04-06T12:37:21+00:00 2021.04.06|

방송인 서현진이 단발로 헤어스타일을 바꾸고 자랑했다가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을 받았습니다. 헤어스타일을 바꾼 것도, 자랑한 것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왜 비난을 산 걸까요?

서현진은 5일 인스타그램에 셀피를 한 장 올렸습니다. 사진 속 서현진은 올 블랙에 진주 목걸이로 포인트를 준 룩입니다.

서현진은 “날이 눈물 나게 좋다”며 “하지만 즐겁지 않은 곳에 다녀온다. 장례식장에 간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근데 머리가 너무 맘에 들어서 아직 출발도 안 하고 셀카, 육아, 셀피, 단발 컷, 단발 스타일”이라는 말을 덧붙였죠. 

그런데 일부 네티즌은 서현진의 사진을 보고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장례식장을 두고 ‘즐겁지 않은 곳’이라고 표현한 것, 장례식장에 가는 길인데 단발머리를 자랑하며 셀피를 찍어 공개한 행동이 경솔했다는 겁니다. “신중했어야 한다”는 반응이 이어지자 결국 서현진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죠.

앞서 서현진은 지난달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단발로 변신한 후 새롭게 시도한 단발 관련 사진을 게시해왔는데요. 이번 게시물은 상황에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을 받은 거죠. 서현진은 이번 일에 대해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 신중을 기하고 남의 아픔을 함께 깊이 공감하는 성숙한 사람으로 거듭나겠다”며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