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조작 인정한 함소원

daily issue

<아내의 맛> 조작 인정한 함소원

2021-04-09T12:49:56+00:00 2021.04.09|

최근 방송인 함소원의 조작 의혹이 방송계를 뜨겁게 달궜는데요. 그녀가 결국 인정했습니다.

얼마 전 함소원이 출연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을 두고 내용 조작 의혹이 불거졌죠. 한동안 중국에서 활동했던 함소원은 18세 연하 진화와 결혼 후 국내에 복귀했는데요. 이어 2018년 6월 <아내의 맛>에 합류하면서 프로그램 흥행에 가장 큰 역할을 했습니다. 함소원 역시 이 프로그램에서 신혼 생활부터 딸 육아 과정까지 모두 공개해 화제의 중심에 섰죠.

그러나 영광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최근 중국 시부모 별장 가짜 의혹, 함소원의 시어머니 ‘마마’ 막내 이모 대역 의혹 등 여러 가지 조작이 일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번 논란으로 함소원은 2년 9개월 만에 <아내의 맛>에서 하차해야 했죠. 뿔이 난 시청자들은 함소원과 <아내의 맛> 측에 해명을 요구했지만, 양측 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비난을 불렀습니다.

비난이 이어지자 <아내의 맛> 제작진은 “출연자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프라이버시 문제로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에는 여러 한계가 있었다. 그럼에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고 사과했습니다.

제작진의 두루뭉술한 사과 이후에도 침묵을 지키던 함소원은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그는 “맞다. 모두 사실이다. 저도 전부 다 세세하게 개인적인 부분을 이야기하지 못했다. 잘못했다. 과장된 연출하에 촬영했다”고 인정했습니다. 이어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죠.

하지만 <아내의 맛>과 함소원 모두 조작된 내용으로 인기를 얻은 만큼, 후폭풍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