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마저 사로잡은 윤여정의 재치

daily issue

영국마저 사로잡은 윤여정의 재치

2021-04-12T11:40:19+00:00 2021.04.12|

배우 윤여정이 전 세계 영화계를 매료시켰고, 인간 윤여정은 재치로 반짝이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연기 생활을 해왔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죠.

현지 시간으로 11일 영국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열린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 이날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됐습니다.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던 그녀가 ‘K-할머니’의 매력으로 영화인들을 사로잡은 겁니다.

윤여정은 이날 화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감격스러워하며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라고 인사했습니다.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잇던 그녀는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며 귀여운 실수를 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날 윤여정 특유의 위트가 터졌습니다. 윤여정의 농담에 사회자도 폭소했고, 시상식장에는 박수와 웃음이 한참 이어졌습니다.

“모든 상이 의미 있지만, 이번엔 특히 더 의미가 있고 영광이에요. 고상한 척하기로 유명한 영국인들이 인정해준 것이기 때문이죠.”

이후 수상 소감이 화제가 되자, 시상식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여정은 개인적인 경험에서 비롯된 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영국을 여러 번 방문했고 10년 전 배우로서 케임브리지대학에서 펠로우십을 했다. 어쩐지 속물적인 느낌이 들긴 했지만 나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죠.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미국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습니다.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손꼽히는 데다가,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상을 미리 점쳐볼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죠.

곧 열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오스카 트로피가 과연 윤여정에게 향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상도 상이지만, 이제 수많은 세계 영화인들이 윤여정의 매력에서 헤어나올 수 없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