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의 선택

daily issue

서예지의 선택

2021-04-13T12:49:54+00:00 2021.04.13|

서예지가 대중 앞에 서는 대신 한 걸음 물러서는 것을 택했습니다. 이제 그녀가 어떤 입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입니다.

서예지는 앞서 배우 김정현과 얽혀 있었다는 의혹에 휩싸였죠. 한 매체에 따르면 영화를 함께 찍으며 두 사람은 연인이 되었습니다. 이후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을 찍게 되자, 서예지가 김정현에게 “상대 여배우와 스킨십이 일절 없도록 하라”고 언급했다고 전해지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김정현은 <시간> 드라마 촬영 당시 태도가 불량하게 돌변했고, 결국 중도 하차해 많은 논란을 불러왔는데요. 그 배경에 서예지가 있었다니 충격을 줄 만합니다. 여기에 당시 드라마 스태프였던 이들이 SNS를 통해 “김정현의 상대 여배우였던 서현이 당시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증언해 서예지를 향한 비난 여론은 더 거세졌죠.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이번 일에 서예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13일로 예정된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도 참석하기로 했는데요. 결국 태세를 전환했습니다. 

13일 한 매체는 서예지가 “언론 시사회에는 참석할 테니 대신 관련 질문을 받지 말아달라”고 <내일의 기억> 측에 요청했지만, 이를 거부당하자 ‘개인 사유’를 이유로 언론 시사회 불참을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예지가 입을 다물기로 하면서 <내일의 기억> 측은 난감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영화에 출연한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

이번 의혹에 대해 속 시원한 해명이 없다면, 서예지는 오명을 벗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앞으로 그녀의 행보에 눈길이 가는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