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영화 인생의 시작 <화녀> 재개봉

daily issue

윤여정 영화 인생의 시작 <화녀> 재개봉

2021-04-23T17:41:08+00:00 2021.04.23|

영화 <미나리>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힙한 할머니로 떠오른 배우 윤여정. 곧 열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수상이 유력한데요, 그녀의 스크린 데뷔작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윤여정은 1971년 개봉작 <화녀>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는데요. 바로 그 작품이 오는 5월 1일부터 CGV 시그니처K 상영관에서 ‘윤여정 배우의 시작과 현재’라는 기획전으로 관객을 만납니다.

TV에서 탤런트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윤여정은 <화녀>로 스크린에 데뷔하며 신고식을 치렀습니다. 윤여정은 시골에서 갓 상경해 부잣집 가정부로 취직한 ‘명자’ 역을 맡았죠. 명자는 주인집 남자와 바람을 피우고, 그녀의 광기와 집착은 곧 한 가정을 파멸로 몰고 갑니다. 

윤여정은 <화녀>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제8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여우주연상을, 제4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연기파 배우로 등극했습니다. 이후 윤여정은 지금까지 연기 생활을 이어가며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죠. 

<화녀>는 50년 만에 극장 재개봉을 예고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미나리>로 연기 인생의 또 다른 포문을 연 윤여정의 신인 시절 연기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합니다. 여기에 독창적인 세계관을 가진 김기영 감독의 화려한 연출과 파격적인 촬영 방식 등이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겁니다.

여기서 잠깐, 윤여정은 과거 <보그>와 인터뷰에서 <화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놓은 적 있는데요. 신인이었던 윤여정과 열정 넘치는 김기영 감독의 에피소드, 미리 보고 영화관으로 가보시죠.

“난 감독이라면 산전수전 다 겪었어. <화녀> 했던 김기영 감독은 현장에 난데없이 쥐도 풀어놨다고. 울며불며 내가 그 양반을 평생 안 볼라고 했는데… 지금은 왜 그랬는지 이해가 돼. 스물세 살짜리 여배우를 설득하긴 힘들지, 연기는 뽑아내야겠지…, 감독들이 잔인한 면이 있어. 그래도 그분이 ‘내 말을 알아듣는 사람은 미스 윤밖에 없다’ 그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