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얼리 디자이너로 돌아온 안재현

daily issue

주얼리 디자이너로 돌아온 안재현

2021-04-23T12:47:07+00:00 2021.04.23|

배우 안재현이 활동에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휴식기를 가진 지 1년여 만인데요, 이번 활동은 특별합니다. 

안재현은 지난해 1월 종영한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이후 1년 넘게 활동하지 않고 있었는데요, 주얼리 디자이너로 전시회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안재현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전시회 개최 소식을 직접 알렸습니다. 그가 올린 포스터에는 <Pineapple Exhibition>에 참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5월 5일부터 18일까지 파인스타 그린라운지 원형갤러리에서 진행됩니다.

안재현은 주얼리 브랜드 ‘에이에이지반(AA.Gban)’을 운영 중입니다. 그는 과거 모델 활동을 하며 주얼리 디자인을 배우기 시작했는데요, 자신만의 브랜드를 갖고 싶다는 꿈과 패션 쪽에 오래 있고 싶다는 바람을 담아 주얼리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2013년쯤 직접 브랜드를 론칭하고 꾸준히 새 작품을 발표하고 있죠. 한때 서울의 한 백화점에 입점까지 했을 정도.

과거 안재현은 한 인터뷰에서 디자인의 모티브가 ‘시들지 않는 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길에서 남자가 꽃다발을 들고 가는 모습을 본 적 있나요? 여자들은 꽃 선물을 좋아하지 않는다지만, 선물하기 위해 꽃을 들고 가는 남자의 얼굴은 세상을 다 가진 행복한 표정이에요. 전 그런 게 좋아요.”

안재현의 낭만적인 면이 녹아든 그의 주얼리가 궁금하다면, 이번 전시회를 방문해보는 것도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