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아카데미 수상! 이변은 없었다

daily issue

윤여정 아카데미 수상! 이변은 없었다

2021-04-26T12:33:47+00:00 2021.04.26|

이변은 없었습니다. 모두가 예측했듯 배우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았습니다.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에서 함께한 배우 한예리와 함께 레드 카펫을 밟았죠.

윤여정은 심플한 네이비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자태를 자랑했습니다. 그녀는 미국 매체 <E 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한 소감을 차분하게 얘기했습니다. 

“한국 배우로서 처음으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올랐고, 한국인이자 아시아 여성으로서 우리에게 이번 일은 매우 역사적인 순간이다. 당연히 우리는 무척 흥분되지만, 나에게는 정말 신나면서도 무척 이상한 일이다.”

레드 카펫 이후 모두가 모인 시상식장에는 묘한 긴장감이 맴돌았습니다. 오래 기다린 끝에 여우조연상 순서가 돌아왔는데요, 이날 윤여정은 마리아 바카로바, 아만다 사이프리드, 올리비아 콜맨, 글렌 클로즈와 함께 노미네이트됐죠. 시상자로 나선 배우 브래드 피트는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윤여정을 호명했습니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 제작사 A24를 만들었죠.

감격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윤여정은 역시 그녀답게 위트 넘치는 소감으로 좌중을 압도했습니다. “어우,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났다. 반갑다.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있었나. 만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인사를 건넨 그녀는 관객을 향해서도 여유 있게 농담을 던졌습니다. “다들 알겠지만 나는 한국에서 왔다. 사실 내 이름은 윤여정인데 유럽 사람들은 ‘여영 윤’이라 그러고, 몇몇은 ‘유정’이라 부른다. 근데 오늘 밤은 내가 다 용서하겠다(웃음).”

윤여정은 누구보다 함께 고생한 <미나리> 팀에 차분하게 인사를 건넸죠.

“감사하다. 정말 아카데미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나에게 표를 주신 모든 분에게 고맙다. 또 <미나리> 가족에게도 고맙다. 스티븐 연, 정이삭 감독, 한예리, 노엘, 우리 모두 영화를 찍으면서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도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나는 이 자리에 설 수 없었다. 감독님은 우리의 선장이자 또 저의 감독님이었다.”

그녀는 벅찬 감동을 고스란히 관객에게 전달했습니다. 특히 이날 참석한 다섯 후보 모두를 존중하는 말로 박수를 받았습니다. 

“나는 사실 경쟁을 믿지는 않는다.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나. 다섯 후보 모두 다 다른 역할을 영화에서 해냈다. 우리 사회에서 경쟁이란 없다. 나는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 같다. 미국 분들이 한국 배우들을 특히 환대해주는 것 같다. 어쨌거나 정말 감사하다. 나의 두 아들에게도 고맙다. 두 아들 녀석 덕분에 일하러 나가야 했기 때문이다. 이 상은 엄마가 열심히 일해서 번 거란다!”

윤여정은 특히 영화 <화녀>로 그녀를 처음 스크린에 데뷔시킨 고 김기영 감독을 향한 인사도 잊지 않았습니다. “천재적인 김기영 감독에게도 고맙다. 나의 첫 감독이었다. 나의 첫 영화를 함께 만들었는데, 살아 계신다면 나의 수상을 기뻐하셨을 거다. 정말 감사하다”

수상 소감을 마치고 퇴장하는 윤여정의 모습은 역시 그녀다웠습니다. “나 맞게 말한 거 맞니?”라는 그녀의 모습은 여전히 솔직하고 재치 있었죠.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수상은 앞서 세계 영화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킨 <기생충> 이후 이뤄진 감동적인 성과입니다.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은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죠. 아시아 배우로서는 일본 영화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윤여정의 수상 가능성을 일찌감치 점치는 분위기였는데요, 그는 최근 한국 배우 최초로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과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오스카 유력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미국배우조합은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수상 기대를 높였죠.

모두의 기대 속에 마침내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윤여정. 이렇게 훌륭한 배우와 동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 정말 멋진 일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