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조작 의혹 언급한 함소원-진화 부부

daily issue

방송 조작 의혹 언급한 함소원-진화 부부

2021-04-29T12:51:20+00:00 2021.04.29|

논란은 논란을 낳고, 해명은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방송인 함소원을 둘러싼 논란이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TV조선 <아내의 맛> 조작 의혹에 휩싸인 함소원-진화 부부. 해당 의혹에 대해 속 시원한 해명 없이 지나가면서 시청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죠.

그런데 최근 SNS 방송 도중 두 사람이 방송 조작 의혹을 언급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7일 중국 쇼트 클립 플랫폼 더우인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는데요, 이들 부부는 시어머니 ‘마마’와 함께 등장해 팬들과 소통했습니다. 특히 진화는 그동안의 불화설을 잠재우려는 듯 “아내를 많이 사랑한다’, “예쁘다”며 함소원에게 애정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죠.

이어 두 사람에게 <아내의 맛> 대본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왔는데요, 진화는 “여러분이 보고 재미있으면 된 것이 아닌가. 대본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본이 있든 없든 여러분에게 이득이 가는 건 아니지 않느냐. 대본 없는 예능 프로그램은 없다. 대본 없이 어떻게 진행하느냐”라는 뉘앙스로 반문했습니다.

<아내의 맛>에 대해 진화는 “3년간 출연하다 보니 출연진도 우리도 모든 사람이 다 힘들었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는데요. “다시 출연할 것이냐”라는 질문에는 “그건 시간의 문제”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함소원은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한 중국 시부모 하얼빈 별장, 중국 신혼집 등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또 함소원이 목소리 대역을 했고, 이미 매입한 집을 처음 보는 척했다는 주장도 나왔죠. 파장이 커지자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고, 프로그램 제작진 역시 일부 조작 의혹을 인정했습니다. 

이후에도 함소원은 여론전을 펼쳤다는 의혹과 숙명여대 무용과 차석 입학이 거짓말이라는 의혹 등이 뒤따르면서 곤혹을 치렀죠. 계속되는 논란에도 SNS 라이브 방송과 홈쇼핑 등을 이어가며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이던 함소원은 얼마 전 가족과 제주도로 가서 잠시 쉬겠다고 밝혔습니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중국 팬들과 소통을 시작한 이유를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활동 무대를 중국으로 옮기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