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커져버린 박나래 성희롱 논란

daily issue

더 커져버린 박나래 성희롱 논란

2021-04-30T16:34:28+00:00 2021.04.30|

개그우먼 박나래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얼마 전 출연한 웹 예능 성희롱 논란 때문인데요. 이를 두고 많은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은 웹 예능 <헤이나래>를 방송했습니다. 박나래와 키즈 유튜버 헤이지니가 MC로 출연했죠. 

당시 문제가 된 장면이 있었습니다. <헤이나래 EP. 2> 에피소드였는데요. 박나래는 ‘암스트롱 맨’이라는 남자 인형을 만지며 “뒤가 너무 T 아니냐”,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다”는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했습니다. 이어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 넣어 성기를 묘사하는 듯한 행동을 했고, 제작진은 ‘이러고 있어야지’, ‘어디까지 늘어나지?’라는 자막을 내보냈습니다. 또 해당 영상의 섬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 불가, 수위 조절 대실패’라는 표현도 적혀 있었습니다.

이 영상을 두고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자, 박나래를 비롯해 유튜버 헤이지니와 <헤이나래> 제작진이 모두 사과했으며 프로그램은 폐지됐죠.

그렇게 일단락되나 싶었던 일이 이번에는 경찰 수사로까지 번졌습니다. 국민신문고에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 관련 고발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

이에 대해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논란을 두고 “형사 처벌까지 논할 정도의 잘못인가”라는 반응과 “수위 조절에 실패했으니 경고는 받아야 한다”는 반응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전자는 박나래 외에도 방송에서 더 심한 잘못을 저지르는 연예인도 많은데 유독 박나래만 조사를 받는 것이 불합리하다고 주장하고 있고요. 후자는 아이들도 볼 수 있는 영상에서 과했다고 지적하고 있죠. 여러분의 의견은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