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오빠 권순욱 감독, 암 투병 고백

daily issue

보아 오빠 권순욱 감독, 암 투병 고백

2021-05-11T12:41:03+00:00 2021.05.11|

가수 보아의 오빠이자, 광고·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 씨가 자신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복막암 4기로 투병 중입니다. 

권순욱 감독은 CF-뮤직비디오 제작 회사 메타올로지의 대표로, 보아의 ‘게임’과 걸스데이의 ‘한번만 안아줘’의 뮤직비디오를 만들었습니다. 그는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암 투병 사실을 밝혔습니다. 복막암 4기로 예후가 좋지 않으며, 현재 기대 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합니다.

권순욱 감독은 장폐색으로 인해 식사를 하지 못한 지 두 달이 넘어 몸무게가 36kg까지 떨어졌습니다. 수액을 꽂은 채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인데요. 그는 “의학적으로는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을 보며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최근 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에는 핼쑥해진 그의 모습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주는데요,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 시도 중이며 고통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의 글이 올라오자 친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현재 권순욱 감독의 인스타그램에는 그를 응원하는 이들의 흔적이 가득합니다. 많은 이의 마음이 모여 그에게도 기적이 일어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