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바비, 불법 촬영 혐의로 검찰 재송치

daily issue

정바비, 불법 촬영 혐의로 검찰 재송치

2021-05-18T12:43:57+00:00 2021.05.18|

가수 정바비가 또다시 불법 촬영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과거 혐의를 부인하던 그의 뜻과는 달리, 그의 집에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영상이 발견되었기 때문입니다.

정바비는 언니네 이발관 기타리스트 출신으로 이후 가을방학, 줄리아 하트 등으로도 활동했는데요. 지난 1월 전 연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했습니다. 동의 없이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했다는 이유였죠. 

그런데 이 고소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앞서 지난해 한 여성이 정바비가 약을 탄 술을 먹여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까지 했다며 주위에 털어놓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바 있는데요. 그에 이어 두 번째 고소였던 겁니다. 

경찰은 정바비의 자택을 압수 수색했고, 그의 휴대전화와 컴퓨터에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한 결과 불법 촬영된 영상 여러 개를 발견했습니다. 그뿐 아니라 정바비가 여성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사실도 확인해, 그를 불법 촬영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앞서 검찰은 정바비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그러자 정바비는 결백을 주장했죠.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 몇 달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며 “마지막 한 명까지 법이 정한 혹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성범죄자를 단죄해야 한다는 글도 올렸습니다. 하지만 그 글은 곧 화살이 되어 그에게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상이 발견됐으니 결과가 달라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바비가 과연 어떤 처벌을 받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