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neth-jay-lane

굿바이, 케네스 제이 레인!

커스텀 주얼리에 관심이 많다면 케네스 제이 레인이라는 이름 한 번쯤은 들어봤을 거다. 얼마 전85세의 나이로 사망한 그는 미국 최초의 커스텀 주얼리 디자이너이자 주얼리계의 앤디 워홀이었다.
HUMBLE BEGINNINGS텍사스에서 태어난 고메즈는 16세 싱글맘에게 자랐다. 에 출연하는 것으로 그녀는 아역 스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장미를 프린트한 원피스는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On Her Own Terms

극적인 한 해를 보낸 셀레나 고메즈를 LA에서 만났다.
‘The Master & The Girl’, 《Vogue agdalen a Moons’, 2011 Netherlands》, 2013 October

Painting Pictures

네덜란드 포토그래퍼 어윈 올라프(Erwin Olaf)가 <보그 라이크 어 페인팅> 전시에 참가하기 위해, 그리고 <보그 코리아> 창간 21주년 비밀 프로젝트를 위해 서울에 온다.
hejishin

Free & Rebellious

뉴욕의 반항적 브랜드 에카우스 라타가 실제 커플의 섹스 장면을 광고로 사용해 인터넷을 뒤흔들었다. 논란의 중심엔 그 아이디어부터 촬영까지 지휘한 한국인 사진가 신혜지가 있었다.
la

L.A. Confidential

천사들의 도시, LA에 사는 두 멋쟁이의 LA 라이프.
틸다 스윈튼이 입은 우주복 프린트 시어 드레스, 검은색 스틸레토 힐, 안서현이 입은 스트라이프 네크라인의 흰색 레이스 소재 원피스, 스트랩 샌들, 왼팔의 참 장식 브레이슬릿은 샤넬(Chanel).

Great, Love, Story

영화 〈옥자〉의 두 여주인공 틸다 스윈튼과 안서현을 옥자의 고향에서 만났다.
KakaoTalk_20170627_110922843

Love in Madrid

지난 5월 31일, 마드리드 리나레스 궁전에 영향력 있는 패션 인플루언서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마시모두띠 2017/2018 A/W 리미티드 컬렉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0517-VO-FRNT18-02

Break the Fashion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뮤지엄에서 열리는 꼼데가르송 회고전. 패션의 경계를 허무는 은둔의 아티스트 레이 가와쿠보가 스포트라이트 아래에 섰다.
Anita Pallenberg

A True Muse

롤링 스톤스의 뮤즈로, 케이트 모스의 패션 아이콘으로 알려진 아니타 팔렌버그가 세상을 떠났다.
Dotcom_thumnail_2

멋쟁이 임산부의 스타일링 팁

스타일리스트, 저널리스트, 총괄 디렉터... 화려한 커리어에 '워킹맘'라는 타이틀을 추가한 멋쟁이 임산부들을 만나볼까요.
810 (1)

발맹과 발레, 아름다운 만남!

발맹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올리비에 루스테잉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댄서 겸 안무가인 세바스티앙 베르토와 협업해 우아한 발레 의상을 디자인한 것.
2

La Penseuse

모델 이혜승은 남다르거나 특별하길 바라지 않는다. 그저 자신의 모습 그대로 세상과 소통하며 공감하고 싶을 뿐이다. 그녀는 사진과 함께 삶의 다음 챕터를 준비 중이다.
0317-VO-WELL47-01

Fearless Females – ③

세기에도 여성의 삶 곳곳에는 사회 정치적 차별과 불평등이 존재한다. 우리 여자들의 개인적 경험에 공감하고 두려움 없이 수면 위로 드러내며 여성의 존재를 찬양해온 이들이 바로 패션계의 여자 디자이너들이다.
Dotcom_thumnail_2 fearless females

Fearless Females – ②

21세기에도 여성의 삶 곳곳에는 사회 정치적 차별과 불평등이 존재한다. 우리 여자들의 개인적 경험에 공감하고 두려움 없이 수면 위로 드러내며 여성의 존재를 찬양해온 이들이 바로 패션계의 여자 디자이너들이다.
고해상_8

My Dio(r)evolution Lady

마리아 그라치아 키우리의 뉴 디올 레이디, 공효진과 함께한 타이베이 여정.
female 01

Fearless Females – ①

21세기에도 여성의 삶 곳곳에는 사회 정치적 차별과 불평등이 존재한다. 우리 여자들의 개인적 경험에 공감하고 두려움 없이 수면 위로 드러내며 여성의 존재를 찬양해온 이들이 바로 패션계의 여자 디자이너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