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OGUE FRIENDS

les filled aux camellias

동백 아가씨들의 동백꽃 놀이 <VOGUE> 2012년 04월호
연지곤지처럼 붉은 동백 꽃잎이 촉촉한 봄비에 수줍게 떨어지던 봄날, 두 자매가 스커트와 블라우스에 봄 코트, 꽃무늬 스카프까지 쓰고 봄나들이 나섰다. 아리따운 동백 아가씨들의 동백꽃 놀이!
facebooktweetprintemail
CREDIT
에디터 - 패션 에디터/ 이지아
포토그래퍼 - 보리
모델 - 김원경, 진정선
스탭 - 헤어 / 김선희(고원), 메이크업 / 이미영, 로케이션 / 김윤범
기타 - 장소 협찬 / 카멜리아 힐(www.cameliahill.co.kr)
출처 - Vogue website
COPYRIGHT
VOGUE 내 모든 콘텐츠의 소유는 두산 매거진에 있으며 본 기사를 무단으로 사용할 경우 법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무분별한 사용으로 발생되는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0/600 bytes

liyihua0110
잘 보고 갑니다~멋지네요^^ 2013.01.08

dltkddn
화사합니다........ 2012.11.07

ukll0209
완전 봄의 분위기네요^^ ㅋㅋ 꽃프린트와 눈에 띄는 레드색깔을 많이 이용해서 소화가 좀 쉽지 않은 듯...
개인적으로 아무래도 치마안에 팬츠를 착용하는 게 받아들이기는 좀 힘든 것 같아요... 2012.05.08

kimsso1110
잘봤어요~ 진정선 예쁘네요~ 2012.04.29

anne2
잘 보았어요;;;;;;;; 2012.04.04

ganury
굉장한 빈티지로군요~!! 2012.04.03

strawelf
동백꽃 이쁜데.. 모델 옷이 좀 패션이라고 해도 넘 촌스러워서 동백꽃까지 죽는 것 같은... ㅜ 2012.04.02

aspiryn715
진짜로 봄이왔네요! 2012.04.02

ysr486
와우~동백꽃~~~~` 2012.03.31

dusgml0323
동백꽃이 넘이뻐요 2012.03.27

1 2
NEW
family site STYLE.COM GQ VOGUE GIRL ALLURE W GQStyle
상호: 두산 매거진 | 대표자: 성재철 | 사업자등록번호: 211-85-51635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강남-15934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105-7 두산빌딩3,9층
팩스: 02-510-4503 | 정기구독 문의: 080-3398-0600 / 0502-3398-0600
WWW.VOGUE.COM ⓒ CONDÉNAST ASIA PACIFIC. INC. ALL RIGHTS RESERVED.
VOGUE.COM KOREA IS OPRATED BY DOOSAN MAGAZINE.
VOG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