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모델

젊음과 개성으로 반짝반짝 빛나는
모델 트리오. 이들의 매력은 아름다운 데다
거리에서 처음 마주쳐도 쉽게 말을
걸 수 있을 정도로 친근하다는 데 있다.
의상은 생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Who Runs the World?

테일러, 안나, 이만. 우리에게 패션이라는 마법을 믿게 만드는 모델들의 이름이다. 계속 지켜보고 싶고 솔직하며 인종적 다양성을 보여주는 세 아가씨를 〈보그〉가 만났다.
ART OF SEDUCTION
레이스가 장식된 섹시한 검정 새틴 슬립 드레스.
금발의 슈퍼모델 앰버에게 유난히 잘 어울린다.

SEPTEMBER IN NEW YORK

마흔한 살의 나이가 무색하도록, 여전히 관능적인 22년 차 슈퍼모델 앰버 발레타. 뉴욕 도심 속의 작은 놀이공원, 코니아일랜드에서 보낸 그녀의 어느 멋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