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요리

vogue_roomservice_20160220_02

낮술안주

어느 일요일, 차갑게 식히다 못해 한참이나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 화이트 와인이 눈에 띄었다. 생각이 없어 건너 뛴 아침 탓인지 아니면 화이트 와인과 같이 차려먹고 싶은 안주 탓인지 몹시 배가 고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