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

조상들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 식사를 하기 전에 귀밝이술을 마셨다. 일년 내내 좋은 소식 듣기를 기원하며! 귀밝이술의 조건은 데우지 않은 맑고 투명한 청주. 한국술집 안씨막걸리 안상현 대표로부터 부럼 견과류와 잘 어울리고, 가는 귀도 밝아지는 한국술을 추천 받았다.

달빛 한잔

정월대보름. 달이 차오른다. 귀밝이술을 마시자.
sool

까치까치, 한국술

가족과 함께라면 어떤 술이든 좋겠지만, 올해 설날에는 한국술을 마셔보면 어떨까. 대화는 술술 풀리고, 술잔은 술술 넘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