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경

170103 vogue_0026

정서경 각본에서 박찬욱 영화까지

최근에 나온 박찬욱 영화의 각본들을 읽었다. ‘영화’의 태생적인 일시성을 무한대로 확장시키고 박제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되살리는 ‘전지전능함’의 쾌감을 맛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