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MOKKE_3323yp

여전히 뜨겁게 삶을 노래하는 거미

데뷔한 지 13년이 지났지만 거미는 여전히 뜨겁게 삶을 노래하고 노래로 말을 건넨다. 백 마디 말보다 노래 한 곡에 마음의 위로를 받을 때가 있다. 거미의 노래를 듣는 시간이 그렇다. 케이프와 롱부츠는 랑방(Lanvin), 블랙 원피스는 앤 드멀미스터(A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