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코딩턴

미국 의 대표적 인물인 그레이스 코딩턴이 향수를 발표한다. 이름하여 ‘그레이스 by 그레이스 코딩턴’. “어릴 때 어머니가 장미 정원을
가꾸셨어요. 아주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
있죠.” ‘그레이스 by 그레이스
코딩턴’에서도 장미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그레이스 코딩턴의 장미향 퍼퓸

그레이스 코딩턴의 첫 향수를 맡을 수 있고 별빛보다 찬란한 다이아몬드를 감상할 수 있는 4월. 누가 4월이 잔인하다고 말했나!
그저 옛날 를 박제한 전시 그 이상이다.
큐레이터 겸 영국  컨트리뷰팅 에디터로 일하는 로빈 뮤어는 전시를 위해
영국 의 모든 호를 전부 뒤졌다. “적어도  발간 후 60년에 대해서는
잡지를 만드는 데 쓰인 오리지널 프린트를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어요. 불가능하다면,
될 수 있는 데까지!”

영국<보그> 100년 역사 특별 기념전

영국인들에게 패션 바이블이었던 <보그>의 100년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런던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에서 ‘Vogue 100: A Century of Style’전이 2월 11일부터 5월 22일까지 열린다.
GRACE: THIRTY YEARS OF FASHION AT VOGUE 영국과 미국 '보그'에서 패션 에디터로 일한 30년을 기념해 그레이스 코딩턴이 낸 사진집은 2002년 발간과 동시에 ‘레전드’ 패션 북으로 자리 잡았다. 절판된 후 지금도 인터넷에서 1만 달러가 넘는 가격에 거래될 정도. 멋쟁이 ‘할머니’ 코딩턴은 이 사실이 마음에 들지 않은 걸까. 그녀는 다시 출판사를 설득해 재출간하기로 결정했다. 이제 단돈 150달러면 그레이스 코딩턴이 써내려간 패션 역사를 손에 넣을 수 있다. 기대할 일은 또 있다. 내년 가을 2002년부터 지금까지 작업한 것을 모아 새로운 사진집을 내기로 결정한 것.

VOGUE LIBRARY

가을이 오면 맨 먼저 책장에 꽂고 싶은 패션 서적...
thumnail2_

<캣워크 옆 영화관> 10일 상영관

9월 10일 <캣워크 옆 영화관>에서는 벤 스틸러와 오웬 윌슨의 코믹 영화 '쥬랜더', 톰 포드 감독의 '싱글맨', 안나 윈투어의 다큐멘터리  '셉템버 이슈'가 상영중입니다. 쥬랜더 <ZOOLANDER> 단지 그저 아름다운 패션 영화보다 결코 못...
thumnail1

<캣워크 옆 영화관> 7일 상영관

9월 7일 <캣워크 옆 영화관>에서는 요지 야마모토의 모든 것을 담은 '도시와 옷 위에 놓인 공책', 콜린 퍼스의 '싱글맨', 디자이너 아이작 미즈라히의 '언지프'가 상영 중입니다. 도시와 옷 위에 놓인 공책 <NOTEBOOK ON CITIES AND...
9780553447927__

WHERE’S KARL? 칼을 찾아라!

숨은 월리 찾기 그림책, <월리를 찾아라!>를 기억하시죠? 오는 9월 15일 패션 월드판 월리, <Where's Karl?>이 출간된다는 소식입니다. 내로라는 패션 지니어스들이 이 책 속에 몽땅 출동했다는군요! 패션 월드를 들어다 놨다 하는 이 남자....
vogue_pet_2015_aug_254-271_illustation_-013

슈퍼 패션 펫 ④ – 그레이스 코딩턴

GRACE CODDINGTON + CATS 지금이야 슈페트가 패션 마스코트처럼 행세하고 있으나, 칼 라거펠트가 고양이 암컷 한 마리를 금지옥엽 키우기 훨씬 전부터 패션 생태계에선 둘도 없는 애묘가로 알려진 인물이 있다. 바로 미국 <보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qw

바지도 드레스가 되나요?

앞자락을 살짝 들고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을 끌며 공주처럼 입성해야 주목받던 레드 카펫. 이 패션 잔치에 이단이 출현했다! 과연 바지를 입어도 레드 카펫을 밟을 수 있을까?   10여 명의 여기자가 일하는 6월 초 <보그> 편집부. 공통점이라면 다들...
HEAVENLY BODIES싱그러운 내음 가득한 화이트 드레스의 향연! 자수 장식 시폰 드레스는 모두 알베르타 페레티(Alberta Ferretti), 검정 펠트 소재 모자는 생로랑(Saint Laurent by Hedi Slimane), 화보 속 밀짚모자는 모두 패트리샤 언더우드(Patricia Underwood).

LIGHT BRIGADE

면, 시폰, 니트, 아일릿, 실크 등 어떤 소재로든 화이트는 순결하고 시원하며 아름답다. 블랙 뷰티 아가씨들의 순수의 시대,...

BP가 너무해

여성의 가슴이 화두로 떠올랐다. 소셜미디어 속 노출의 정도를 두고 논란이 일어난 것. 과연 어디까지 벗어야 할까? BP를 드러내도 되는 걸까? 리한나가 가슴을 속 시원히 드러냈다! 6월 초, 미국 디자이너협회인 CFDA 패션 어워즈에 참석한 이 슈퍼스타가 투명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