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방

FINAL_039

크리스마스 한정판 뷰티 아이템

깜찍한 드로잉으로 소장 가치를 더하는 크리스마스 한정판 뉴스! 늘 톡톡 튀는 한정판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클라리소닉의 선택은 팝 아티스트 키스 해링. 진동 클렌저 ‘미아2’ 뒷면에 지디 타투로 유명한 키스 해링의 작품을 새겨 넣어 특별함을 더했다. 랑방의 한정판...
1

디올과 랑방을 떠난 라프 시몬스와 알버 엘바즈

일주일 간격으로 라프 시몬스와 알버 엘바즈가 디올과 랑방을 각각 떠났다. 그들을 패션 현장에서 직접 만나 취재하고 교감을 나누던 패션 에디터가 두 건의 이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The Age of Innocence 라프 시몬스(Raf Simons)가 크리스찬 디올...
(위부터)풍성한 염소털로
끝부분을 장식한 브라운 컬러
스웨이드 장갑은 펜디(Fendi).
파스텔 블루와 회색, 투톤
컬러 조합의 긴 가죽 장갑은
프라다(Prada). 양팔을
타이트하게 감싸는 검정 긴
장갑은 랑방(Lanvin). 파스텔
핑크와 오렌지 컬러 조합의
장갑은 프라다. 실크처럼 얇은
초콜릿 컬러 양가죽 장갑은
세르모네타(Sermoneta at Boon
The Shop), 보디수트는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오드리 햅번 스타일의 긴 장갑

겨울을 대비하는 요조숙녀의 우아한 자세 하나. 다양한 컬러로 염색한 오드리 헵번 스타일의 긴 장갑을 양손에 착용할 것! (위부터) 풍성한 염소털로 끝부분을 장식한 브라운 컬러 스웨이드 장갑은 펜디(Fendi). 파스텔 블루와 회색, 투톤 컬러 조합의 긴 가죽...
suzy-menkes-alber-elbaz-2-29oct15-sm-b

알버 엘바즈와 랑방의 충격적인 결별: 그 다음 차례는 누구?

수지 멘키스와 알버 엘바즈가 2015년 4월 콘데 나스트 인터내셔널 럭셔리 콘퍼런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선 라프 시몬스가 디올을 떠났다. 그리고 7일 후에 알버 엘바즈가 랑방에서 충격적으로 물러남으로써 현 패션계에서 가장 기묘한 결별을 하게...
Evening gown La Cavallini, 1925

#2015 Vogue St – 위대한 유산

  랑방의 창업자 '잔느 랑방(1867-1946)의 회고전’에 세 번이나 다녀왔다. 첫 번째 전시는 팔레 드 도쿄에 갔다가 바로 그 앞이라 우연히, 두 번째는 이 취재를 위해 사진을 찍으러, 세 번째는 서울서 오신 디자이너 김행자 모친과 함께. 세 번의 다른...
지상에서 가장 반짝이는 샤넬 별들이 그랑 팔레에 떴다! 이번 꾸뛰르 쇼의 카지노 퍼포먼스를 위한 모임인 동시에 런던에서 열릴 샤넬 주얼리 전시의 복선이 그들에게 숨어 있다는 사실.

패션 갱

패밀리와 프렌즈, 그리고 갱, 크루, 패거리 같은 말이 패션 울타리 안에서 요즘처럼 자주 들린 적이 또 있었나. 이 모든 것이 한데 뒤섞여 패션 집단 문화라는 또 하나의 콘텐츠를 완성했다.   나이 지긋한 어느 신사분의 입에서 이런 지시가 들린다고...
minions-1-vogue-23jun15-pr_b

미니언을 만나다!

수지 멘키스가 돌체 & 가바나, 랑방의 알버 엘바즈, 스테판 존스, 자일스 디컨, 루퍼트 샌더슨과 스태판 웹스터 등 여러 디자이너를 초청해 어떻게 각 컬렉션들이 '미니언'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는지에 대해 설명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영국 보그 편집장 알렉산드라 슐만은 미니언이...
저스틴 비버의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 광고와 본디 힙스터즈와 'SNL'의 패러디 버전.

패션 광고 패러디

가짜가 나타났다! 가끔은 대놓고 가짜지만 진짜보다 더 그럴듯하고 때로는 무릎을 탁 치게 만들 만큼 재기발랄하다. 패션 광고를 패러디 한 가짜가 유행하고 있다.   확실히 패션계는 새로운 시대에 들어섰다. 완벽한 얼굴형, 곧고 늘씬한 팔다리의 모델이 한껏...
<라 카발리니(La Cavallini)>, 이브닝 가운, 진주와 크리스털, 금속구슬로 자수를 놓은 매듭으로 장식한 블랙 타프타 재질, 1925년

잔느 랑방 전시

드레스는 종잇장처럼 얇고 하늘거린다. 반짝이가 빗방울처럼 뒤덮고 있다. 그랜드 피아노 덮개처럼 기울어진 테이블 위에 놓여있는데, 그 덮개는 아랫면이 거울로 되어있다. 잔느 랑방이 디자인한 재기 넘치는 드레스의 모습은 이러했다. ‘라 디바(La Diva)’, 이브닝 가운,...

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5 F/W 파리 패션 위크 3

PACO RABANNE “Stop! No right turn!(정지! 우회전 금지!)” 3D 프린터로 만들어낸 도시전경 위로 이 문구가 나타나더니, 파코 라반의 나머지 쇼가 진행되는 동안 사라졌다. 이는 파코 라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줄리앙 도세나(Julien...

‘트위닝’ 전성시대

커플끼리 닮은 스타일로 빼입는 ‘커플 룩’은 더 이상 패셔너블하지 않다. 대신 멋쟁이 친구와 비슷한 스타일을 공유하는 ‘트위닝’이 대세다. 쌍둥이가 대세다! 제대로 말하자면, 쌍둥이처럼 보이는 스타일이다. 올가을을 위한 남성복 컬렉션 공개가 한창이던 1월 말 파리 풍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