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젊은 시인 서효인은 야구만큼이나
걸그룹에 관심이 많다.
그가 ‘만년 대리’ 같은 몇몇
걸그룹의 무대를 보며 이들의 성공,
아니 생존을 응원하는 이유.

직업인으로서의 걸그룹

젊은 시인 서효인은 야구만큼이나 걸그룹에 관심이 많다. 그가 ‘만년 대리’ 같은 몇몇 걸그룹의 무대를 보며 이들의 성공, 아니 생존을 응원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