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시볼링

Somber Mood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익숙한 아이템에 새로운 디테일을 더해 신선한 디자인으로 변신시키는 데 탁월하다. 여성미 가득한 레이스에 허리 밴드를 더하자 빈티지 분위기의 드레스에서도 그런 감각이 드러난다.

WHEN WERE YOUNG

한 편의 영화처럼, 한 곡의 노래처럼 우리를 추억에 빠지게 하는 청춘의 단편. 혼자 남은 아파트에서 추억하는 젊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