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니

상속녀들

태어나보니 엄마가 패션 매거진 <보그>의 편집장이고 아빠가 LVMH의 회장님인 거다. 태생부터 클래스가 남다른 상속녀들은 지금 모두 패셔니스타로 각광받고 있다. 과연 이들 중 가문의 영광을 이으며 왕좌의 자리를 독차지할 주인공은 누구일까? 드라마의 대사가 떠오른다.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