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디올

더스트 핑크색 뷔스티에 위에 언밸런스한 새틴 케이프를 두르고 검정 러플 스커트를 입었다.

‘미스 디올’로 변신한 전지현 2

CF 퀸이자 스타일 아이콘이었던 그녀가 여배우로서 그리 강한 존재감을 드러낼 줄 누가 짐작했을까? 명실공히 대한민국 톱 여배우 서열 맨 위칸에 오른 그녀가 〈보그 코리아〉카메라 앞에 섰다. 새롭게 해석된 ‘뉴 룩’과 새롭게 평가되는 여배우 전지현 사이엔 분명 닮은 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