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수스

지안 지아코모 페라리스가 도나텔라가 SNS를 통해 어떻게 변화했는지 설명하고 있다.

CNI 럭셔리 컨퍼런스 2일차 – 디지털로 간 도나텔라

‘시 나우 바이 나우(See now, buy now)’냐 아니냐, 그것이 문제로다. 이는 아마도 2015년 후반기부터 럭셔리 패션 부문에 종사하는 모든 사람들이 떠올리는 고민일 것이다. 그러나 톰 포드와 버버리가 올해 초 ‘시 나우 바이 나우’를 공표해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한 가운데(둘 다 프로답다)베르사체는 이미 3년 동안 베르수스 라인을 통해 이를 운영해왔다.
_ARC0722

#PFW 안토니 바카렐로 2016 S/S 컬렉션

이곳은 따스한 파리 햇살이 쏟아지는 안토니 바카렐로 쇼장입니다. 런던에서 베르수스 쇼를 성공적으로 끝낸 그가 파리로 돌아와 선보인 안토니의 여인들. 셔츠와 데님, 비즈 프린지와 가죽! 보기만해도 내년 여름이 시원해질 것 같군요. ▼사진을 클릭해 안토니 바카렐로...
LONDON, ENGLAND - SEPTEMBER 19:  A model walks the runway at the Versus show during London Fashion Week Spring/Summer 2016/17 on September 19, 2015 in London, England.  (Photo by Ian Gavan/Getty Images)

#LFW 베르수스 2016 S/S 컬렉션

도나텔라 여사의 신임을 잔뜩 받고 있는 안소니 바카렐로(Anthony Vaccarello)의 베르수스(VERSUS)! 베르수스는 더도 덜도 없이 밀란 글램무드의 연장! 인기만큼 프런트 로의 촬영 붐이 굉장하죠? 수지 멘키스 여사(스마트폰에 'SUZY' 일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