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정아

푸시버튼’은 10년을 훌쩍 넘겼고, 톡톡 튀는 매력의
젊은 디자이너 브랜드는 어느새 성숙한 하이패션으로 성장했다. 독특하고 사랑스러운
레이블의 일부와 같은 유쾌한 이들이 〈보그〉 앞에 모였다.

10년을 훌쩍 넘긴 푸시버튼 패밀리

'푸시버튼’은 10년을 훌쩍 넘겼고, 톡톡 튀는 매력의 젊은 디자이너 브랜드는 어느새 성숙한 하이패션으로 성장했다. 독특하고 사랑스러운 레이블의 일부와 같은 유쾌한 이들이 〈보그〉 앞에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