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콘크리트

161112 Vogue(I)_10318

Concrete Phenomenon

본질과 현상을 동일 선상에 놓고 ‘예술과 우리의 상관관계’를 열심히 탐구 중인 유아인을 통해 스튜디오 콘크리트의 현재를 들여다봤다.
D-0

#VOGUE20 게릴라 전시

20주년, 기념비적 2016년을 위해 '친구'들과 의미 있는 일들을 도모했습니다. <보그>와 함께 했고, 함께 하고 있으며, 함께 할 패션 친구들과의 우정 이벤트 '#VOGUE20'이 그것입니다. 첫 번째 친구는 발렌시아가(BALENCIAGA)입니다.
Dotcom_thumnail_1

스튜디오 콘크리트 1주년 전시

“훌륭한 아티스트들이 진짜 자기 일을, 자기 세계를 구축한 채 집중적으로 작업을 해낼 수 있도록 더 많이 지원하고 좋은 여건을 만들어주자.” 배우 유아인은 1년 전 ‘스튜디오 콘크리트’를 마련한 뒤 차혜영 공동대표에게 이런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작품 ‘Semi Charmed Life’를 등진
채 강아지 탁구와 함께 자신이
일하는 스튜디오 콘크리트의
정원에 앉은 철화. 이 작품을 그릴
때의 우울한 감정, 당시 자주 듣던
서드 아이 블라인드의 노래 제목이
자연스럽게 그림의 제목이 됐다.

아트에 눈뜰 때 – 권철화

김상우와 권철화, 이 두 명의 톱 모델에겐 ‘패션계가 아끼고 사랑하는 남자’ 외에 또 다른 공통점이 있다. 재능 넘치는 비주얼 아티스트로서의 지명도와 유명세가 따른다는 사실. 지극히 패셔너블한 두 남자가 아트에 눈뜰 때. 작품 ‘Semi Charmed Life’를 등진채 강아지...
지상에서 가장 반짝이는 샤넬 별들이 그랑 팔레에 떴다! 이번 꾸뛰르 쇼의 카지노 퍼포먼스를 위한 모임인 동시에 런던에서 열릴 샤넬 주얼리 전시의 복선이 그들에게 숨어 있다는 사실.

패션 갱

패밀리와 프렌즈, 그리고 갱, 크루, 패거리 같은 말이 패션 울타리 안에서 요즘처럼 자주 들린 적이 또 있었나. 이 모든 것이 한데 뒤섞여 패션 집단 문화라는 또 하나의 콘텐츠를 완성했다.   나이 지긋한 어느 신사분의 입에서 이런 지시가 들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