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J & 요니 P

늘 명랑하고 에너지 넘치는 스티브와 요니, 그리고 그들의 기질을 쏙 빼닮은 스태프들. 1층은 블루 위주로 꾸민 ‘SJYP’ 공간, 2층은 유러피언 느낌으로 완성된 ‘스티브J & 요니P’ 매장.

스티브와 요니의 플래그십 스토어

2007년 런던에서 브랜드를 론칭해 2010년 서울에 돌아오자마자 일약 스타덤에 오른 스티브와 요니. 4년간의 한남동 시대를 마친 그들이 가로수길에 플래그십 스토어와 디자인 스튜디오를 마련해 두 번째 도약을 준비한다.   “레드 카펫이 아니에요. 보시다시피...
오랜만에 만난 친구처럼
반가워한 수지 멘키스와
진태옥. 멘키스는
자신의 온라인 기사를
정리한 책자와 여성단체를
후원하는 팔찌를, 진태옥은
전통 소재로 만든
차 거름망을 선물했다.

서울의 수지 1

패션계에서 '사무라이 수지'로 불리는 저격의 평론가 수지 멘키스. 그녀가 일흔이 넘은 나이에 난생처음 서울을 방문했다. 그녀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서울의 패션계부터 찬찬히 훑기 시작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처럼 반가워한 수지 멘키스와 진태옥. 멘키스는 자신의 온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