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처 아이템

썸 COM

부쉐론의 프랑스식 우아함

158년 역사를 지닌 ‘빛의 주얼러’ 부쉐론이 2016년 11월, 시그니처 아이템 ‘콰트로 컬렉션’의 눈부신 빛을 머금고 우리 곁을 찾아온다.
2 P1

도쿄에서 만난 올세인츠

이스트 런던을 상징하는 브랜드 올세인츠(All Saints)가 일본의 도쿄로 안테나를 향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