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리안 카요도

0126_F

까르벵의 두 디자이너

하나의 두뇌를 공유하는 두 젊은이가 있다. 지금, 두 명의 파리지앵이 온실 속 화초 같았던 까르벵 걸을 보다 넓은 세계로 인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