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로망

Matthew Paetz seen opening a taxi cab door while going to lunch with Lea Michele in NYC

(그 여자의) 희망사항

현실성이 좀 없으면 어때요. 상상만 해도 이렇게 좋은 걸요. 난 그런 남자가 좋더라, 랄라라라라♪ 매튜 패츠(Matthew Paetz) 흰 티셔츠가 잘 어울리는 남자,   크리스 파인(Chris Pine) 주름 따위 신경도 쓰지 않고 해맑게 웃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