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커피 쿠폰처럼 공연을 볼 때마다 도장을 찍어준다. 보고 또 보면 뭐가 보이나.

보고 또 보고

커피 쿠폰처럼 공연을 볼 때마다 도장을 찍어준다. 보고 또 보면 뭐가 보이나.
흰색 점프수트는 나르시소
로드리게즈(Narciso Rodriguez),
구두는 마놀로 블라닉(Manolo
Blahnik at Albright Fashion
Library).

오페라의 천사, 박혜상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도 박혜상의 노래를 들으면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뉴욕에서의 첫 데뷔 무대에서부터 극찬을 받은 소프라노 박혜상. 두산매거진의 에디토리얼 디렉터이자 두산그룹을 이끄는 박용만 회장이 뉴욕에서 직접 그녀를 만나 인터뷰했다. 흰색 점프수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