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수

검정 시스루 크롭트 톱은 발렌시아가(Balenciaga), 술이 달린 스커트는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at Boon The Shop).

악당과 여배우, 임상수와 고준희

쓰디쓴 돈의 맛을 보여준 문제적 감독과 화려한 패셔니스타가 만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임상수표 본격 오락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은 시작부터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임상수 감독은 낄낄대며 자신의 모든 로망을 실현시켰고 고준희는 배우로서 꽃을 피웠다. 고준희의 검정 톱과 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