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나 쿠르탱

76th

클라란스 그룹의 두 잇걸

누가 그들을 ‘금수저’라 말했나? 아름다움에 대한 열정으로 충만한 클라란스 그룹의 차세대 리더 ‘쿠르탱 걸’을 〈보그〉가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