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청

“어릴 때 아빠에게 졸라서 하이파(이스라엘 북부 항구도시)에 데려가달라고 했어요. 미국 선원들이 그곳에서 리바이스를 팔았거든요.” 이스라엘에서 나고 뉴욕에서 자란 디자이너 닐리 로탄이 데님에 대한 추억을 회상했다. “저는 데님 재킷을 입고 살다시피 해서 교복 따위는 신경 쓰지 않았죠.”

Enjoy the Blue

갖고 싶은 데님이란? <보그> 레이더에 포착된 두 브랜드가 답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