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피부

K_309_최종

일상의 여인

배우 최강희에게 4차원이란 수식어는 질긴 딱지 같았다. 남들과 별다른 공간에 있을 것 같은 뉘앙스는 최강희에게 넘어야 할 산 같았다. 그녀는 이제 지상에서 꿈을 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