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스니커즈

전시회에 단 두 점 전시된 칼 라거펠트 사진 중 하나

칼 라거펠트 전시

“난 패션이 일상의 한 부분인 게 좋다.” 칼 라거펠트의 메시지였다. 이 문장은 칼 라거펠트의 고향인 독일로 꾸며진 첫 전시공간 전체에 네온사인으로 깜빡였다. 전시회에 단 두 점 전시된 칼 라거펠트 사진 중 하나 연필과 크레용으로 덮인 채 구겨지고 버려진 종이쪼가리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