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을 통해 매월 신곡을 발표해온 그는 2013년 작가 열두 명과 함께 1년
동안 윤종신을 테마로 한 앨범 커버를 만들었다. 이듬해 8월엔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전시회도 열렸다.  담당자 김주성의 말에 따르면 처음엔 한시적인 아트 프
로젝트였다.  윤종신과 작가들의 교류가 시작된 건 그 무렵부터다. 당시 참여 작
가 중 하나였던 이강훈이 아트 디렉터를 맡으면서 색다른 아티스트 에이전시 ‘Monthly
A(가제)’에 대한 본격적인 얘기가 오갔다.

뮤지션들의 예술적 공동체 – Part 2

음악 산업의 전형을 깨고 기존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자기만의 색깔을 만들어가는 뮤지션들의 예술적 공동체와 이들의 창조적인 움직임! 꿈과 이상을 공유하는 이들의 이야기와 한국 음악 신의 오늘을 〈보그〉의 시각으로 포착했다.
(왼쪽부터)프리즈가 입은 재킷은 꼬르넬리아니(Corneliani), 셔츠와 바지, 보타이는 모두 바톤 권오수(Baton Kwon Oh Soo),
선글라스는 뮤지크(Muzik), 구두는 코스(Cos). 크러쉬의 수트와 셔츠는 베르사체(Versace), 구두는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최자의 수트는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 셔츠는 바톤 권오수, 선글라스는 바톤
페레이라(Barton Perreira at Nas World), 담배 파이프는 라이타타임(Lightertime). 프라이머리의 재킷은 바톤 권오수, 티셔츠는
꼬르넬리아니, 바지는 올세인츠(AllSaints), 선글라스는 겐조(Kenzo at DK Optic), 소파에 앉은 지구인이 입은 재킷은
바톤 권오수, 셔츠는 일레븐파리(Elevenparis), 바지는 쟈딕앤볼테르(Zadig&Voltaire), 선글라스는 브릭퍼스트(Brick First),
손에 든 북극곰 오브제는 스타일리티(Styliti). 개코의 수트와 셔츠, 타이는 모두 보스 맨(Boss Man), 페도라는 엔메이드(N Made),
선글라스는 스틸러(Stealer). 얀키의 재킷은 코스, 바닥에 앉은 필터의 재킷은 바톤 권오수, 셔츠는 폴 스미스(Paul Smith),
바지는 앤 드멀미스터(Ann Demeulemeester), 구두는 레페토(Repetto), 행주의 재킷은 문수 권(Munsoo Kwon), 티셔츠는
존 스메들리(John Smedley), 바지는 오디너리 피플, 구두는 우영미(Woo Young Mi). 자이언티의 코트와 베스트,
바지는 모두 하이더 아커만(Haider Ackermann), 선글라스는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Marc by Marc Jacobs at Safilo).
말 머리 웨이터가 든 은쟁반은 디자인 까레(Kare-Korea). 붐박스는 위드카(Withcar). 샴페인은 멈(G.H.Mumm).

아메바컬쳐의 떠들썩한 가족사진

아메바컬쳐의 10주년을 기념해 한국 힙합계의 큰형님 다이나믹 듀오부터 막내 크러쉬까지 소속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여 떠들썩한 가족사진을 찍었다. 음악의 피를 나눈 형제들은 어딘가 묘하게 닮아 있다. 이 멋지고 별난 가족의 일대기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왼쪽부터)프리즈가 입은...
플레이보이 맨투맨 티셔츠는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안에 입은 은색 후드는
니비루(Nhivuru at John White), 트레이닝 팬츠는 톰 브라운(Thom Browne), 레이어드한 은색 쇼츠는 완다 나일론(Wanda Nylon by Boon The Shop), 빨간색 하이톱은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컬러 블록 목걸이는 루시 포크(Lucy Folk at My Boon), 금색 뱅글은 디오디(DOD), 반지는 모두 웨그(WAG).

크러쉬의 오아시스

‘Oasis’로 음원 차트를 휩쓸고 있는 크러쉬의 음악은 젊고 스타일리시하고 또 야릇하다. 뜨거운 사막을 아름답게 만드는 오아시스처럼. 물론 금세 사라지고 말 신기루는 아니다. 플레이보이 맨투맨 티셔츠는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안에 입은 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