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신발

화려한 장식을 더한 컬러풀한 모피 슈즈는 파티용으로 손색없다. 여우털 장식이 되어 있는 시퀸 힐은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스트랩을 잡고 서 있는 고양이는 샴고양이.

Fluffy Step

부드럽게, 더 부드럽게! 이번 시즌 다양한 모피 슈즈의 달콤한 유혹.
(위부터)풍성한 털이 신발
안쪽까지 뒤덮인 슬리퍼는
슈콤마보니(Suecomma Bonie),
여우털 폼폼으로 앞코를 장식한
슬립온은 조슈아 샌더스(Joshua
Sanders at 10 Corso Como),
탈착 가능한 노란색 토끼털이
달린 오렌지색 운동화는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
연갈색, 진갈색 브러시는
알든(Alden at Unipair), 오른쪽
아래의 미니 브러시는 제이슨
마크(Jason Markk).

모피 슈즈 손질법

가을에 이어 겨울로 진입하는 시즌, 어김없이 모피를 활용한 신발이 인기다. 하지만 보기에 좋은 신발이 세탁의 굴레에선 자유롭지 못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