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선글라스

하루도 선글라스 없이 생활하는 날이
없어요. 그러다 보니 나만의 선글라스를 찾게
되더라고요.” 칼리프애쉬의 홍보대사이자
디자인에 직접 참여한 하하의 설명. “게다가
요즘 선글라스는 너무 천편일률적입니다.
좀더 ‘유니크’한 디자인에 초점을 뒀습니다.”
디자인팀은 특히 프레임 사이즈에 ‘힘’을 줬다고
덧붙인다. 수작업으로 완성되는 칼리프애쉬의
선글라스는 실버 스컬을 장식한 아세테이트,
티타늄 프레임으로 완성된다. 커다란 렌즈에도
가볍고 편한 착용감은 최고 장점.

하하가 디자인한 선글라스 <칼리프애쉬>

한여름 햇빛을 가리기 위한 기능성 선글라스는 이제 옛말. 자연스럽고 시크하게 멋내고 싶을 때, 혹은 나만의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표현할 때 사람들은 주저 없이 선글라스를 선택한다. 한동안 선글라스는 프레임 컬러, 렌즈 소재만 슬쩍슬쩍 바뀐 게 대부분. 볼드한 개성으로 가득한 칼리프애쉬(Caliphash)는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만족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