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da 패션 펀드

이에르 페스티벌은 젊은 패션 디자이너와 사진가를 발굴하기 위해
30년 전 시작됐다. 프랑스 남부 지중해 연안의 작은 도시인 이에르를 둘러싼 언덕 위의 빌라 노아유(Villa Noailles)가 그 본부다. 매년 봄 전 세계 패션 ‘꿈나무’와 패션 전문가들은 각자 다른 희망에 부풀어 이곳을 찾는다. 누군가는 패션계의 반짝이는 별이 되길 원하고, 또 누군가는 패션의 젊은 에너지를 느끼려는 소망에서다. 지난 30년간 이곳을 거쳐 탄생한 스타들은 한마디로 굉장하다. 빅터앤롤프는 이에르에서 처음 패션계에 이름을 알렸고, 얼마 전 생로랑의 새 리더로 뽑힌 안토니 바카렐로는 10년 전 이곳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유쾌한 패션 캠프 ‘이에르 페스티벌’

지중해가 내다보이는 코트다쥐르의 작은 도시 이에르. 매년 봄 젊은 패션 에너지 덕분에 이곳의 온도가 오른다. 4박 5일간의 유쾌한 패션 캠프 ‘이에르 페스티벌’에 〈보그〉가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