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yeon jae

THE GOLDEN GIRL

손연재가 활짝 폈다.  2010년 시니어 무대에 데뷔해 조심스레 솜씨를 뽐내던 소녀는 이제 아시아 정상의 체조 선수가 됐다. 앳되기만 하던 외모도, 마음도 어느새 훌쩍 자랐다.  이제부터가 더 기대되는 아리따운 체조 요정과 <보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