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율희 부부 찾아온 쌍둥이

daily issue

최민환-율희 부부 찾아온 쌍둥이

2019-08-29T16:52:04+00:00 2019.08.29|

아이돌 가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이 알려진 건 연예 매체나 스타의 고백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2017년 9월, 율희의 페이스북에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오면서 널리 알려졌죠. 침묵을 지키던 두 사람은 결국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몇 달이 지나 11월 율희는 라붐에서 탈퇴했습니다. 당시 라붐 소속사 글로벌에이치미디어는 “율희가 연예계 활동에 뜻이 없음을 여러 차례 알려왔다”며 전속 계약을 만료했다고 알렸죠.

그 후 지난해 1월, 최민환은 율희와 결혼 소식을 알렸습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힘든 일도 많았지만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지내온 여자 친구와 사랑에 대한 확신으로 그 결실을 맺으려고 한다”라는 말로 팬들에게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결혼 소식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이후 율희의 임신 보도가 나오자, 최민환은 “곧 아빠가 된다”고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결혼과 임신이라니, 아이돌과는 먼 단어 같지만 두 사람은 거리낌 없이 앞을 향해 함께 나아갔습니다.

아이를 낳은 후 지난해 12월, 율희와 최민환은 KBS2 <살림하는 남자들 2>에 합류했습니다. 두 사람은 어린 나이에 가정을 꾸리고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최근 방송에서는 깜짝 놀랄 만한 소식이 공개됐는데요. 병원을 찾아 임신을 확인한 두 사람. 초음파 결과 임신이 맞았습니다. 심지어 쌍둥이였죠. 최민환은 이 소식이 벅찬 듯 입을 다물지 못했고, 두 사람은 따뜻한 포옹으로 기쁨을 나눴습니다.

어린 첫째에 쌍둥이까지 생각하면 두 사람의 어깨가 무거워지긴 했지만, 축하할 일이죠.

열애 인정부터 결혼, 임신까지 초스피드로 진행한 두 사람. 결혼부터 육아까지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에 응원하는 시청자들도 많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