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 스킨 톱에 빠진 셀럽들

Fashion

세컨드 스킨 톱에 빠진 셀럽들

2021-03-10T16:04:48+00:00 2021.03.10|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세컨드 스킨 톱’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습니다.

‘제2의 피부’란 뜻의 세컨드 스킨 톱은 몸에 밀착되고 마치 피부처럼 느껴지는 얇고 신축성 있는 소재가 특징이죠.

시어한 소재에 강렬한 프린트를 더하면 세컨드 스킨 톱만의 관능적이고 쿨한 매력을 살릴 수 있는데요.

두아 리파와 카일리 제너, 블랙핑크 제니, 페르닐 테이스백 등을 통해 세컨드 스킨 톱을 활용한 무궁무진한 스타일링을 살펴볼까요?

맨몸에 바로 입는 세컨드 스킨 톱이 살짝 부담스러울 땐 두아 리파처럼 티셔츠나 셔츠 등과 레이어드하면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스타일링이죠. 이때 티셔츠와 세컨드 스킨 톱의 무드를 비슷하게 매치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화려한 타이다이 기법을 더한 세컨드 스킨 톱은 뉴트로 스타일링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 패션 인플루언서 마리아 베르나드처럼 상하의 컬러를 비슷하게 맞추면 밸런스 있는 연출이 가능합니다.

세컨드 스킨 톱을 좀 더 모던하게 스타일링하고 싶을 땐 레터링을 눈여겨보면 좋겠네요. 심플한 하나의 로고 장식이나 올오버 레터링 프린트 등을 선택하면 다이내믹한 무드를 다채롭게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Z세대가 사랑하는 크롭트 디자인으로 세컨드 스킨 톱을 연출한다면 아만다 마리처럼 힙한 1990년대 뉴트로 룩이 완성되는데요. 팬츠 실루엣이 루스할수록 그 쿨함이 배가됩니다.

블랙핑크 제니 역시 세컨드 스킨 톱을 즐겨 입는데요. 마치 타투를 한 듯 강렬한 프린트와 자수를 장식한 세컨드 스킨 오프숄더 톱으로 매혹적인 분위기로 변신했네요.

디자이너 브랜드 ‘마린 세르’는 세컨드 스킨 톱을 논할 때 반드시 등장하는 아이템 중 하나입니다. 초승달 프린트를 사랑하는 마니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요. 카일리 제너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덕분에 그녀의 딸 스토미는 마린 세르 세컨드 스킨 톱에 레더 팬츠 그리고 스토미 룩의 시그니처인 나이키 스니커즈와 함께 앙증맞은 쿨 키즈 패션을 선보였네요.

보디라인이 여실히 드러나는 세컨드 스킨 톱을 더욱 관능적으로 만드는 요소는 바로 컷아웃이죠. 카일리 제너는 과감한 컷아웃의 시어한 톱에 볼드한 네크리스를 더했는데요. 옷의 스트링을 늘어뜨리거나 강조해 은은하게 관능미를 살리는 것도 눈여겨볼 스타일링 팁입니다.

세컨드 스킨 톱 쇼핑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싶은 이들을 위해 준비한 10만원대 ‘갓성비’ 아이템을 소개합니다.